검색
  • 먹튀검증사이트 bcc119

[속보] 신종 코로나 의심환자 620명으로 급증…추가 확진자는 없어 피쉬바둑이

'신종 코로나' 의심환자 급증세 사례정의 확대 등 영향 있어 신종 코로나 추가 확진자는 없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증상으로 검사를 받는 의심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우한 폐렴 관련 증상으로 격리해 검사하는 의사환자(의심환자)가 62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4시 기준 의심환자는 피쉬바둑이327명, 오전 9시에는 264명이었으나 크게 늘어난 수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4시, 하루 2차례에 걸쳐 우한 폐렴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의심환자 수가 크게 증가한 데는 방역당국이 전날부터 검사가 필요한 대상을 정의하는 '사례정의'를 확대하고, 검사가 가능한 기관을 늘린 결과로 풀이된다.

기존에는 중국 후베이성에 방문한 사람의 경우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했다. 그 밖의 중국 지역은 폐렴이 있을 때 검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현재는 중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중국이 아니더라도 우한 폐렴 유행 국가를 다녀온 경우에는 의사 소견에 따라 검사를 실시할 수 있다.

이날 우한 폐렴 확진 환자는 추가되지 않았다. 국내 환자는 24명으로 이 가운데 2명은 퇴원했다. 22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상태가 대부분 안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환자 24명 가운데 2명은 중국 후베이성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우한 교민이다. 해외 방문력을 보면 중국을 다녀온 환자가 11명으로 가장 많다.

환자의 접촉자는 1386명이고, 이 가운데 1083명은 격리 중이다.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향후 접촉자 수는 증가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

조회 0회

©2019 by 포커백화점. Proudly created with fish119.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