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먹튀검증사이트 bcc119

의료 인력 부족···코로나 유증상자만 검사한다 피쉬바둑이

"고위험군·중증환자 역량 집중" '기준 완화' 12일만에 변경 예고 병상 모자라 퇴원 지침도 바꿔 사망 26명·확진자 4,335명




[서울경제] 정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없는 무증상자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대상에서 제외할 방침이다. 2일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증상이 없는 사람들을 검사하느라 정작 필요한 사람들이 검사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른 나라에서도 무증상자는 진단검사를 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역량을 고위험군과 중증환자에게 집중하기 위한 조치”라고 덧붙였다.피쉬바둑이 방역당국의 이 같은 조치는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음에도 의료 인력부족으로 검사를 받지 못하고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하다 사망한 후에야 코로나19에 걸린 것을 알게 되는 ‘사망 후 확진자’가 6명이나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이날 역시 식도암과 당뇨·고혈압 등 지병이 있던 80세 남성이 사망 후 확진 판정을 받아 4,046번 환자로 분류됐다.원샷홀덤 전문가들의 조언도 지침 변경의 이유가 된 것으로 해석된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은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현재 국내 진단검사 체계는 비효율적이며 고위험군 중심의 진료 전략을 채택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에서는 소위 ‘깜깜이 환자’가 발견되자마자 역학적 특성만으로 검사하는 대신 임상소견이 있을 경우 진단검사를 시행하도록 규정을 바꿨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신천지 교인의 전수조사를 위해 지난달 19일 증상이 없더라도 확진 검사를 실시하도록 코로나19 대응지침을 바꿨다. 하지만 의심환자가 걷잡을 수 없을 만큼 늘어나는데다, 20대 환자의 경우 감염되더라도 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낮다는 점이 확인되자 12일 만에 다시 방침 수정을 예고한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이날 발표한 확진자 연령별 현황에 따르면 20대 환자가 전체 환자의 30%에 달하는 등 국내 코로나19 환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이 연령대에서 사망자는 단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신천지 교인의 전수 조사가 마무리되는 다음주 쯤 지침을 변경할 것으로 보인다.온라인포커 한편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42일째인 이날도 하루 만에 확진자가 599명 늘어난 4,335명(오후4시 기준)을 기록했고 사망자도 26명에 달했다. /임진혁기자 오송=우영탁기자 liberal@sedaily.com


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피쉬바둑이

조회 0회

©2019 by 포커백화점. Proudly created with fish119.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