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먹튀검증사이트 bcc119

"코로나 사람전파 가능성" 천산갑, 정력제 소문탓에 멸종위기 모바일바둑이


멸종위기종 ‘천산갑’(穿山甲)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매개체라는 난데없는 스캔들에 휘말렸다. 천산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인간에게 전파했을 수 있다는 중국 대학 연구진의 잠정적 연구결과가 발표되면서다.

7일 중국 매체 등에 따르면 모바일바둑이 최근 남중국농업대 연구진은 천산갑에서 분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인간의 몸에서 추출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균주와 유사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 책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천산갑과 인간에게서 추출된 바이러스 DNA 서열이 99%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실험 샘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원지로 지목된 우한의 화난수산시장에서 확보된 것이 아니어서 단정할 수 없다는 지적도 있다. 이 대학 연구팀 역시 이 같은 점을 한계로 제시하며 “천산갑이 사람에게 전파되는 경로를 밝히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천산갑은 주로 중국 남부, 대만, 미얀마 등 열대우림 지역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나무에서 혼자 생활하며 야행성이다. 개미와 흰개미, 벌의 유충, 파리, 애벌레, 지렁이, 귀뚜라미 등을 먹는다. 몸길이는 30~90cm로 비교적 온순하며 위기 상황에서는 고슴도치처럼 몸을 말아 보호한다.

천산갑은 세계에서 밀매가 가장 왕성한 동물로 꼽힌다. 중국 일부 지역에서는 자양강장제로 효과가 있다는 근거 없는 믿음 때문에 고급 식재료로 쓰이며 비늘은 부적이나 한약재, 마약류인 메스암페타민(필로폰)을 제조하는 원료로도 쓰인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천산갑의 고기에 약효가 있다는 것은 미신에 불과하고 비늘도 사람의 손톱과 같은 성분인 케라틴으로 돼 있어 특별한 효능을 기대할 수 없다고 비판해 왔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가 양분하고 있는 보르네오섬에서는 10여 년 전까지만 해도 천산갑이 흔한 동물이었지만, 무분별한 밀렵 탓에 지금은 오지에서나 간혹 발견되는 수준으로 개체 수가 줄었다.

2014년 국제자연보호연맹(IUCN)은 천산갑의 야생 개체 수가 21년 만에 기존의 20% 이하로 급감했다면서 천산갑 8종 전부를 ‘취약종’과 ‘멸종 위기종’, ‘심각한 위기종’으로 지정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모바일바둑이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연립정부’ 화답한 나경원·오세훈…안철수·금태섭은 삐걱 홀덤사이트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고 있는 야권의 ‘서울시 연립정부’ 구상에 탄력이 붙고 있다. 지난해 12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연립정부를 제안한 지 두 달여 만에 국민의힘 주자들이 화답하면서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지난 13일 언론 인터뷰에서 “서울시를 함께 힘을 모아 공동 운영하는 형태의 (야권) 단일화가 된다면 유권자들 입장에서

"머스크는 진지하다"…테슬라, 비트코인 받고 전기차 판다(종합)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비트코인에 15억달러(약 1조7000억원)를 투자했다. 테슬라가 생산하는 모델Y 같은 전기차를 화폐 대신 비트코인을 받고 팔겠다는 계획까지 전했다. 테슬라의 한마디에 비트코인 가격은 곧바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장을 뒤흔드는 일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