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먹튀검증사이트 bcc119

[SC in 방콕] 이강인, 백승호 없이도 이렇게 잘했는데...올림픽에선 과연? 피쉬바둑이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이강인, 백승호 없어도 이렇게 잘하는데….

김학범호는 태국에서 열리고 있는 2020 AFC U-23 챔피언십을 앞두고 걱정이 많았다. 조별리그는 중국,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묶여 죽음의 조라고 평가 받았다. 조별리그 통과도 장담할 수 없다고 했다.

여기에 선수 구성도 피쉬바둑이 마지막에 꼬였다. 김 감독은 마지막까지 이강인(발렌시아) 백승호(다름슈타트) 유럽파 선수들을 데려가기 위해 애썼지만, 소속팀 차출 반대로 끝내 무산됐다. 팀의 중심을 잡아줄, 경기의 흐름을 바꿔줄 스타 플레이어가 부족했다.

하지만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고, 김학범호는 23명의 선수와 코칭스태프가 똘똘 뭉쳐 최고의 성과를 일궈냈다. 결승 진출에 성공하며 9회 연속 올림픽 출전 기록을 세웠다. 기쁨도 잠시. 이 대회 첫 우승컵까지 들고 한국에 가겠다는 각오다.

대회 전에는 지난해 U-20 월드컵에서 이름을 알린 오세훈(상주) 엄원상(광주) 두 동생들이 가장 주목을 받을 정도로 선수들은 대중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많은 선수들이 새로운 스타로 발돋움했다. 실력이면 실력, 외모면 외모 모두 갖춘 선수들이 즐비하다.

이제 김 감독 입장에서는 여름에 있을 올림픽 구상에 들어가야 한다. 올림픽은 이번 대회와 또 차원이 다르다. 전 세계 강팀들이 모여 세 개의 메달을 두고 다툰다. 여기에 엔트리 문제로 골치가 아프다. 올림픽에 갈 수 있는 선수는 18명 뿐. 그 중 3명은 U-23 나이 제한에 관계 없는 와일드카드로 선발할 수 있다. 어찌됐든 좋은 성적을 내려면, 부족한 포지션 와일드카드 활용을 잘해야 한다.

여기에 아직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이강인, 백승호도 올림픽에는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려 할 것이다. 이렇게 되면 지금 태국에서 고생한 선수들 중 올림픽에 갈 수 있는 선수는 몇 명 되지 않는다.

일찍부터 고생한 선수들이 올림픽에서도 기회를 얻어야 하느냐, 아니면 성적을 내기 위해 감정은 배제하고 무조건 최고의 전력을 구성해야 하느냐의 문제가 충돌할 수 있다. 물론 올림픽은 쉬운 무대가 아니고 전국민의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어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한 결정을 해야한다.

다만, 김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기상천외 용병술과 원팀 정신으로 최고의 성과를 일궈냈다. 김 감독은 또 다른 축구 인생의 도전, 올림픽 무대와 지금의 선수들을 바라보며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조회 0회

©2019 by 포커백화점. Proudly created with fish119.org